애드센스


글로 먹고사는 블로거

출근하기 전에 글을 올려본다. 일단 적은 수익이다만, 글로 먹고사는 블로거니까. 물론 블로거라고 하기에는 여전히 약소한 블로그이지만. 아마 계속 약소한 블로그가 아닐까 싶다. 뭐, 그래도 괜찮다. 약소하면 어때서? 블로그에 글을 쓸 수 있는 게 어디야. 블로그에 글을 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좋다. 게다가 블로그로 적은 수익이다만, 내가 쓴 글로 수익이 생기는 게 어디야. 월급처럼 꼬박꼬박 들어오는 게 어디야. 그것만으로도 만족한다. 물론 수익이 더 많아지면, 지금 하는 일 그만둘지도 모른다. 아니, 그만둔다. 그러려면 블로그에 방문자가 많이 들어와야 하지만, 이 블로그는 안 된다. 블로그에 매일 글 쓰는 것도 아니라서. 이달에만 하더라도 글 2개 썼다. 이거 포함하면 3개다.

최소 지금 하는 일 그만두려면, 광고 클릭 수가 최소 100개 또는 300개는 되어야 하는데, 클릭 수가 그러려면 방문자가 최소 몇만 명이 아니라 몇십만 명은 되어야 가능할 거라 본다. 예전에 네이버 블로그 했을 때, 네이버 애드포스트란 광고를 달았다. 하루 방문자가 아니라 하루 조회 수 9,000명 정도를 찍었는데, 그때 번 수익은 고작 500원 정도다. 약소한 이 블로그보다 방문자가 여전히 많은 블로그이지만, 거기서 약간 멈칫했다.

거기서는 비전이 없다는 걸 깨닫고, 새로 블로그를 열었다. 그게 이 잘생긴 돌고래라는 블로그다. 물론 개설한 블로그 중에서 그것도 몇십 개의 글이 넘는 블로그 중에서 가장 방문자 수가 적고, 요즘에는 거의 하루 방문자 수가 한 자릿수에 머물러 있는 블로그이기도 하다. 단, 웃긴 게 있다면 수익은 네이버 블로그를 제외하고 가장 많이 벌었다. 참고로 네이버 블로그의 방문자는 60만 명이고, 예전에 했던 블로그는 방문자가 100만 명이다. 여기서 비전이 있다는 걸 알고 고민 끝에 블로그를 개설한 거다.

약소한 블로그이지만, 방문자가 예전에 했던 블로그와 비슷해지면, 수익이 얼마나 될까 하는 기대감도 있다. 그러려면 정말 미친 듯이 글을 써야 하고, 예전에 했던 블로그처럼 한 포스트에 10시간씩 써야 한다. 그 노력이 가상했는지, 네이버가 메인에 소개해주더라.
예전에 블로그 명함을 만들어봐야겠다는 얘길 한 적이 있다.
블로그 명함을 줘도 안 꿀릴 정도로 수익이 생기면, 그때 만들어보자.


쉬는 날

쉬는 날. 쉬는 날이다. 뭐, 오늘이 원래 쉬는 날은 아닌데, 7일 일하고 오늘 쉬는 거다. 원래는 6일 일하고 쉰다. 맞다. 하루 쉰다. 뭐, 하루 쉬는 게 어디인가 싶다. 예전에는 일주일 내내 일하던 적도 있었다. 아, 7일이나 일주일이나 그게 그거지. 2교대로 일한다. 물론 2교대가 처음도 아니지만. 8시간 근무인데 정시 퇴근을 한 적이 손에 꼽을 정도다. 물론 8시간 이상 근무도 있다. 오픈도 하고 마감도 하고. 맞다. 12시간 근무다.

어쨌든 쉬는 날이라서 블로그 하는 거다. 이전에 올린 글은 예전에 썼다가 임시저장했다가 며칠이 지난 후에 올린 거다. 하필 근무를 풀로 뛰는 바람에, 쓸 수가 없었다. 집에 오면 잘 시간이고, 자고 일어나면 일하러 갈 시간이다. 참고로 손님이 마감 시간에 걸리적거리면 12시간 이상 근무하는 셈이다. 문을 잠가야 하는데, 보안 직원이 늦게 나오면 더 짜증이 나는 게 손님이 그때도 들어와서 마감됐다고 말해줘야 하고, 안에 아직도 있는 손님을 내보내야 한다. 참고로 손님은 말을 도통 듣지 않는다.

마감 시간이 다가오니 양해를 해도 10분 전이나 5분 전에 말해도 안 나간다. 다 시간을 넘겨서 나가지. 예전에도 말했듯이 서점에서 일하고 있다. 나도 몰랐다. 내가 서점에서 일하게 될 줄은. 손님 같지 않은 손님들이 하도 많다. 저번에도 얘기했듯이,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자신의 가치와 자존감을 지키면서 손님에게 만족스러운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게 나는 옳다고 보는 사람이다. 일단 도리는 한다고 본다. 그런데 정말 개념이 없거나 생각이 없는 놈들이 너무 많다.
예로 하나를 들자면 1년 전에 산 만화책을 소설책인 줄 알고 샀다고 환불해달란다.
말이 통하느냐고? 개념이 없고 생각이 없는데, 말이 통하겠어?
쉬는 날인데, 딱히 쉬는 거 같지가 않아.


1 2 3 4 5 6 7 8 9 10 다음